한국사찰음식

HOME

모든 생명에게 감사하고 온 세상의 화평을 기원하는 음식, 사찰음식

한국사찰음식
발우공양

<오관게> 『이 음식이 어디서 왔는가, 내 덕행으로 받기가 부끄럽네. 마음의 온갖 욕심 버리고, 몸을 지탱하는 약으로 삼아 도업을 이루고자 이 공양을 받습니다.』

발우공양


발우공양이란 사찰에서 발우라는 나무그릇을 사용하여 행해지는 식사법을 의미합니다.
발우공양은 지금으로부터 2500여 년 전 석가모니부처님의 수행에서 비롯되어 전해진 것으로
감사와 정진의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.

발우에 담긴 음식은 맛있는 것만 찾고 배불리 먹고자 하기보다는 수행을 할 수 있는 몸의 상태를
유지하기 위한 목적을 담고 있습니다. 이는 발우공양 시 염송하는 <오관게>라는 게송에서
잘 나타나있습니다.
발우 _ 온 우주를 담은 작은 그릇

부처님이 깨달음을 얻은 후 두 명의 우바새로부터 최초의 공양을 받을 때, 사천왕이 돌그릇을 각기
하나씩 부처님께 드렸고, 부처님은 이 발우 네 개를 포개어 사용했다고 합니다. 그 후 제자들도
부처님을 따라 네 개의 발우를 써서 공양을 하는 전통이 생겨났다고 합니다.

발우는 네개(4합 발우) 또는 다섯 개(5합 발우)로 짝을 이루며 크기가 조금씩 달라 차곡차곡 포개
놓으면 그대로 하나가 됩니다. 4합 발우일 경우에는 제일 큰 발우는 '어시발우','반찬 발우'순서로
이루어집니다. 또는 제일 큰 발우를 '불(佛) 발우' 다음을 '보살 발우', '성문발우','연각 발우'라고도
합니다. 5합 발우에서는 가장 작은 발우는 지옥아귀, 아수라에게 공양하기 위한 발우로써
'시식 발우'라고 하나, 자주 쓰이지 않습니다.
발우공양의 정신 _ 발우 공양에 담긴 뜻


흔히 발우공양 정신은 다섯 가지로 나누어 설명되고 있습니다.

평등(平等)
지위의 높고 낮음을 막론하고 모든 대중이 차별없이 똑같이 나누어 먹는 의식 속에 만인이
평등하다는 평등의식이 담겨있습니다.

청결(淸潔)
늘 깨끗하게 관리한 개인 발우, 각자 먹을 만큼만 덜어 먹는 식사예절이
깨끗한 발우공양의 모습입니다.

청빈(淸貧)
자신이 받은 음식은 양념 한 조각조차 남기지 않고, 먹을 만큼만 덜기 때문에 낭비가 없습니다.
또 마지막 그릇 씻은 물까지 먹음으로써 쓰레기를 만들지 않는다는 점에서 생태주의 사상도
깃들어 있습니다. 여럿의 발우를 헹군 물조차 수행자의 마음처럼 티 하나 없이 깨끗하기만 합니다.

공동체(共同體)
대중 스님이 같은 곳에서 같은 때에 한 솥에서 만들어진 음식을 들어 공동체를 확인합니다.
공양을 마친 자리에서 절의 크고 작은 일을 논의하고 결정하니 민주주의 정신도 담겨있습니다.

복덕(福德)
음식이 만들어지기까지 고생한 분들의 노고에 감사하고 자신의 소임을 다하겠다고 맹세하니 늘
복을 짓고 덕을 쌓는 복덕 사상이 깃들어있습니다.

발우공양의 순서와 방법

1. 죽비를 세 번 치면 합장한 뒤 발우를 편다.

2. 발우단(발우 깔개)을 펴고 발우를 꺼내어 차례로 놓는다.

3. 죽비를 한 번 치면 소임자들이 청수, 밥, 반찬 순서로 음식을 돌린다.
제일 처음 받은 청수로 발우를 순서대로 헹궈 내 천수 그릇에 담아 놓고 음식을 발우에 담는다.

4. 죽비를 한 번 치면 어시발우를 높이 들고 봉발게를 외운다. 다음 죽비 소리에 발우를 내려놓고
     오관게를 외운다.

5. 배고픈 모든 중생에게 밥을 나누는 의미로 약간의 밥알을 따로 놓는 헌식(獻食)을 한다.
죽비를 한 번 치면 출생게를 외운 뒤 헌식기가 돌면 떼어 놓은 밥알을 담는다.

6. 죽비를 세번 치면 합장한 후 공양을 시작한다. 공양할 때는 너무 빠르거나 느리지 않게
     다른 사람들과 보조를 맞추며 소리 내지 않고 조용히 먹는다. 나중에 발우를 닦기 위한
     김치 한 쪽을 반드시 남겨둔다.



7. 죽비를 두 번 치면 식수를 돌린다.



8. 공양이 끝나 죽비를 한 번 치면 소량의 물과 함께 김치 한 쪽을 이용해 빙글빙글 돌리면서
     발우 안쪽의 음식 찌꺼기를 닦는다. 다 닦으면 김치를 먹고 발우를 닦은 물은 마신다.

9. 죽비를 한 번 치면 청수를 이용해 다시 발우를 닦고 헹군다. 퇴수 걷는 스님이 청수를 걷을
     그릇을 들고 오면 퇴수를 가만히 붓는다. 이때 그릇 밑바닥에 가라앉은 찌꺼기는 넘겨서 마신다.

10. 죽비를 한 번 치면 절수게를 외운다. 발우수건으로 수저와 발우의 물기를 닦고 발우를
     처음처럼 묶어둔다.

11. 죽비를 한 번 치면 공양을 마치는 식필게를 외운다.

12. 죽비를 한 번 치면 발우를 들고 일어서서 선반에 발우를 올리고 죽비를 세 번 치면 마주보고 합장반배하며
     공양을 끝내게 된다.

3소식 캠페인

1111